아이뉴스24 뉴스
아이뉴스24 홈 오피니언 프리미엄 엠톡 콘퍼런스
연예.스포츠 포토.영상 게임 아이뉴스TV 스페셜
뉴스 홈 IT정책 컴퓨팅 통신미디어 과학 글로벌 디지털기기 기업 자동차 증권·금융 유통 경제 게임 정치 사회 문화 생활
Home > 뉴스 > 유통
"더 강력한 공포"…추석연휴 테마파크 '할로윈 축제' 눈길
추석 앞두고 롯데월드·에버랜드·서울랜드 축제 경쟁…'좀비' 콘텐츠 강화
2019년 09월 14일 오전 10:00
  • 페이스북
  • 0
  • 트위터
  • 0
  • 구글플러스
  • 0
  • 핀터케스트
  • 0
  • 글자크게보기
  • 글자작게보기
  • 메일보내기
  • 프린터하기
[아이뉴스24 장유미 기자] 주요 테마파크들이 추석 연휴 기간 동안 '할로윈'을 테마로 한 다양한 축제를 펼쳐 고객 끌어들이기에 나선다. 각 테마파크들은 올해 '좀비'를 주인공으로 앞세운 더 강력한 호러 콘텐츠를 선보일 뿐만 아니라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다양한 할로윈 콘텐츠도 마련해 눈길을 끈다.

14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롯데월드, 에버랜드, 서울랜드 등 주요 테마파크들은 지난달 30일부터 연이어 '할로윈 축제'에 돌입했다. '할로윈 데이'는 매년 10월 31일 유령이나 괴물 분장을 하고 영미권에서 주로 즐기는 축제였지만, 최근 국내에서도 이를 즐기는 젊은층이 늘어나면서 가을철 새로운 대목으로 자리 잡았다.

버랜드와 김완선이 할로윈 축제를 맞아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를 개사한 콜라보레이션 광고를 선보였다. [사진=에버랜드]


지난 2010년 '호러빌리지'를 시작으로 '호러메이즈', '호러사파리', '블러드시티' 등 매년 호러 콘텐츠를 선보였던 에버랜드는 이번 할로윈 축제 시즌에 맞춰 '좀비'와 '삐에로'를 앞세워 블록버스터급 공포 체험을 선사한다.

오는 11월 30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축제 기간에는 알파인과 사파리월드,아마존익스프레스 등으로 이어지는 거대한 지역이 공포 체험의 성지인 '블러드시티'로 변한다. 이곳에서는 실감나는 특수 분장을 한 삐에로와 좀비 연기자 100여 명이 곳곳에서 깜짝 출몰해 마치 공포 영화 세트장의 한복판에 들어온 것만 같은 착각을 불러 일으킨다.

지난 2017년 최초 공개 이후 시즌3를 맞는 올해 블러드시티는 좀비와 블록버스터가 합쳐진 '좀비버스터'를 콘셉트로 더욱 강력하고 규모감 있게 업그레이드했다. 공포체험 지역이 매직타임 레스토랑 앞까지 더욱 확장되며 랩터레인저, 좀비스테이션 등 새로운 호러 포토스폿이 선보인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티익스프레스와 아마존익스프레스가 야간에는 호러 어트랙션으로 변신하며, 맹수들이 사는 사파리월드는 매일 밤 좀비들로 가득 찬 '호러사파리'로 운영된다.

에버랜드는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가족형 콘텐츠도 풍성하게 마련했다. 우선 축제 시작과 함께 새로운 주간 대표 공연인 '핼러윈 위키드 퍼레이드' 공연은 매일 2회씩 펼쳐진다.

유령들이 신나는 댄스타임을 펼친 후 게임을 통해 맛있는 사탕을 선물하는 거리 공연 '달콤살벌 트릭오어트릿(Trick or Treat)'도 올해는 무대를 포시즌스가든으로 옮겨 국화, 코스모스 등 가을 꽃들과 함께 즐기기에 좋다. 데킬라 브랜드 '호세 쿠엘보'와 함께 하는 이색 테마존도 블러드시티3 입구 지역에 마련돼 있어 멕시코 최대 축제인 '죽은자들의 날'을 체험해 볼 수 있다.

에버랜드 관계자는 "할로윈 축제를 맞아 '한국의 마돈나' 가수 김완선과 손잡고 인기곡 '삐에로는 우릴 보고 웃지'를 특별 개사한 광고도 선보였다"며 "워너브라더스의 영화 '그것 : 두 번째 이야기'와도 삐에로 콜라보 마케팅을 진행해 행사를 적극 알리고 있다"고 말했다.

서울랜드 2019 할로윈 축제 '루나 이클립스' [사진=서울랜드]


서울랜드는 11월 3일까지 로맨틱 할로윈 축제 '루나 이클립스'를 오픈한다. '루나 이클립스'는 한국어로 '월식(月蝕)'을 뜻하며, 지구의 그림자에 달이 가려지면 서울랜드에서 할로윈 축제가 본격적으로 시작된다는 의미를 더했다.

서울랜드는 좀비, 유령 등 공포를 강조한 기존의 할로윈과 차별화 해 붉은 달빛에 물든 기괴하지만 로맨틱한 분위기를 선보인다. 하이라이트는 루나 이클립스의 달빛을 받아 신비로운 뱀파이어 정원으로 변하는 '로맨틱가든'이다. 피로 물든 듯한 수백 개의 장미가 있는 '로맨틱 로즈 게이트', 붉은 달빛을 내뿜는 '더 이클립스 레드문', 뱀파이어의 궁전처럼 변화한 '뱀파이어 윈드 스카이' 등 기존 오브제가 할로윈 테마를 더해 더욱 로맨틱하게 변한다.

관람객들을 위해 할로윈 이클립스 메이크업 살롱과 의상 대여소도 마련된다. 관람객들은 서울랜드에 찾아든 뱀파이어에게 들키지 않도록 할로윈 의상과 분장으로 인간 신분을 위장할 수 있다.

서울랜드는 할로윈 시즌을 맞아 다채로운 공연들도 펼친다. 메인 공연인 '이클립스 할로윈 빅쇼'에서는 뱀파이어, 늑대인간, 몬스터 등 할로윈 캐릭터로 분장한 공연단이 인기 팝, 뮤지컬 곡을 라이브로 열창하며 할로윈 분위기를 한껏 끌어 올릴 예정이다. 기존에 진행되던 모든 거리 공연 역시 할로윈 분위기에 맞게 의상과 음악이 변경된다.

특히 12일부터 15일까지 추석 연휴 기간에는 복고 콘셉트로 '2019 서울랜드 한가위 대축제' 이벤트를 진행한다. 자신의 애창곡을 부르며 우리동네 노래왕이 되어보는 고객 참여형 이벤트와 국내외 민속놀이를 즐길 수 있는 체험형 이벤트로 나뉘어 온 가족이 즐길 수 있는 한가위 축제가 열린다.

롯데월드 어드벤처 가을 시즌 축제 호러 할로윈 더 인비테이션(The Invitation) [사진=롯데월드 어드벤처]


올해로 4번째 '할로윈 축제'를 진행하는 롯데월드는 올해 '호러 할로윈 더 인비테이션(The Invitation)'을 주제로 잡고, 11월 17일까지 더 강력한 좀비 콘텐츠를 선보인다.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전년보다 2주 더 길게 '할로윈 축제'를 펼치는 롯데월드는 호러 콘셉트 어트랙션을 4개에서 5개로 늘리고 기존보다 공포 강도도 높였다.

이번 주제는 롯데월드 어드벤처에 좀비 바이러스를 퍼뜨린 주인공 '빅 대디'가 파티를 가장해 사람들을 폐허가 된 매직 아일랜드로 초대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자이로드롭 뒷편 석촌호수변에 새롭게 조성되는 '감염된 호수마을'에서는 좀비 바이러스에 감염돼 예고없이 나타나는 좀비들을 맞닥뜨릴 수 있다.

올해 '좀비 병동'이라는 새로운 소재로 찾아온 '좀비 병동 : 고스트 하우스'는 좀비들이 출몰하는 병원을 배경으로 영상과 특수효과를 혼합한 리얼 호러 4D 씨어터로, 방문객들의 인기를 끌고 있다.

좀비들이 출몰하는 죽음의 열차 '데스티네이션 : 환타지 드림'과 좀비 아일랜드의 마지막 피난처로 꾸며진 '라스트 벙커 : 아트란티스 출구'는 작년보다 호러 레벨이 강화돼 극강의 공포를 느낄 수 있다. 이와 함께 지난 7월 먼저 선보인 '미궁x저택'은 후각, 촉각 등을 활용한 심리적 공포를 자극해 중도포기율이 40% 달하는 등 이미 호러 마니아 들의 성지로 떠올랐다.

올해는 매직 아일랜드 곳곳에서 더 많은 좀비들을 만날 수 있어 어디서든 핏빛 공포를 경험할 수 있다. 호러 할로윈의 대표 퍼포먼스 '통제구역M'의 경우 신규 거대 좀비가 추가되는 등 전년보다 연기자의 수를 약 20% 확대해 공연의 규모감을 키워 더 화려한 퍼포먼스를 펼칠 예정이다.

실내 어드벤처에는 30주년 기념 콘텐츠와 남녀노소 누구나 심쿵하게 만드는 큐티 할로윈 콘텐츠로 가득하다. 30주년을 맞은 롯데월드 어드벤처가 새롭게 도입한 국내 최대 규모의 프로젝션 맵핑쇼 '미라클 나이트', LED 미디어 어트랙션 '매직 서클', 큐티 할로윈 캐릭터들이 총 출동하는 메인 퍼레이드 '해피 할로윈 파티 퍼레이드'가 대표적이다. 또 어린이 손님이 직접 참여할 수 있는 '큐티 할로윈 코스프레 파티'도 진행한다.

롯데월드 어드벤처 관계자는 "2016년에 '할로윈 축제'를 처음 진행했을 당시 2015년 가을 때보다 입장객이 큰 폭으로 상승할 만큼 호응을 얻었다"며 "몇 년 사이 1020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할로윈 데이가 축제 문화로 자리 잡으면서 테마파크들도 집객력을 높이기 위해 이를 가을 대표 축제로 앞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장유미 기자 sweet@inews24.com

포토뉴스

 
가장 많이 본 뉴스
IT 시사 문화 연예 스포츠 게임 칼럼
  • 아이뉴스24의 뉴스를 이메일로 받아보세요.

브랜드웹툰홈바로가기
카드뉴스 더보기 >

SPONSORED

칼럼/연재
[글로벌 인사이트]‘불가근, 불가원’(..
[데스크칼럼]열린사회의 적들과 가짜..
[닥터박의 생활건강] 가을·겨울에 부..
프리미엄/정보

 

아이뉴스24 TV